새옹지마(塞翁之馬)


국경(國境) 마을에 사는 한 늙은이(塞翁)가 있었다. 하루는 자기가 기르던 말 한 마리가 그만 옆 나라로 도망(逃亡)치고 말았다. 다들 그를 위로(慰勞)했지만 그 노인은 의외로 태연자약(泰然自若)했다. "누가 아나요. 이 때문에 좋은 일이 있을지." 과연 몇 달이 지나자 달아났던 말이 준마(駿馬) 한 필을 데리고 왔다. 그러자 이번에는 동네 사람들이 우르르 몰려와서는 다들 "축하한다"며 야단이었다. 하지만 이번에도 노인은 똑같은 말만 반복(反復)할 뿐 도무지 기쁜 내색을 하지 않았다."그야 모를 일이지요. 이번 일로 무슨 화(禍)가 닥칠런지." 그 노인의 말은 이번에도 적중(的中)했다. 어느날 아들이 그만 실수(失手)로 준마(駿馬)에서 떨어져 다리가 부러지고 말았던 것이다. 동네 사람들이 이번에는 위로(慰勞)의 말을 해왔지만 그 노인의 태도(態度)는 전과 다름없었다. 1년이 지났다. 옆 나라가 갑자기 군사를 일으켜 쳐들어왔다. 이 때문에 청년(靑年)들은 다들 징집(徵集)되어 전장(戰場)으로 나갔다. 수많은 젊은이들이 전사(戰死)했음은 물론이다. 하지만 노인의 아들은 다리가 부러진 덕분에 징집을 면할 수 있었다. 사실 위의 이야기는 전화위복(轉禍爲福)의 뜻이 더 강하다. '인간사(人間事)란 다 그런 것이려니'할 것이지 쓸데없이 일희일비(一喜一悲)할 필요(必要) 없다는 뜻이다.그러나 우리가 흔히 말하는 새옹지마(塞翁之馬)는 오히려 그 반대(反對)의 뜻이 더 강하다. 곧 나는 새도 떨어뜨릴 만큼 당당했던 위세(威勢)나 기개(氣槪)가 하루 아침에 몰락(沒落)했을 때 사용한다. 그래서 '인간만사(人間萬事), 새옹지마(塞翁之馬)'라고 했던가.


arrow40_B.gif     house18b.gif